내게 처음으로 작은 입 오물거리며 “…

내게 처음으로 작은 입 오물거리며 “엄마~”라고 불러준 우리 아들… 엄마는 어떤 존재인지 한 번도 고민해 본 적 없던 내게 <엄마>라는 이름의 무게와 책임을 일깨워준 우리 아들…
사랑이라는 말만으로는 늘 부족한 소중한 존재…
존재 자체만으로도 이렇게 고맙고 행복한 사람…
늘 지금처럼 자존감 높고 내면이 건강하고 강한 아이로 자랄 수 있게 엄마가 옆에서 도와줄게…사랑해 아들~ 생일 축하해~♡♡♡
.
.
.
아들생일축하해사랑해책디저트39디저트39동백동백동백카페추천동백맛집동백cgv동백이마트쥬네브블루키동백맘용인맘육아케이크디저트케익딸기케익딸기순수우유케이크

Bookmark the permalink.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